살인자의 기억법 (MEMOIR OF A MURDERER) 후기

설경구의 빛나는 연기





<세븐 데이즈>, <용의자> 등의 영화를 연출했던 원신연 감독의 새로운 작품이다. 김영하 작가의 장편소설 <살인자의 기억법>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이다. 소설의 소재처럼 '알츠하이머병'을 겪고 있는 살인자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내용이다. 스릴러 장르 영화답게 이러한 소재를 스릴 넘치고 긴장감 있게 연출했다. 출연진으로 설경구 (김병수 역), 김남길 (민태주 역), 설현 (김은희 역), 오달수 (안병만 역) 등의 배우가 등장한다. 아래부터 스포일러 있음.





이번 영화는 사실상 설경구를 위한 영화였다. 김남길의 사이코패스 연기도 인상적이고, 설현의 연기도 대중들의 우려보다 괜찮은 것도 있지만, 그래도 이 영화는 설경구가 멱살 잡고 이끌어 갔다. 치매 걸린 살인마의 내적 독백과 심적 변화 등의 감정 표현도 훌륭했지만, 눈빛, 얼굴 주름과 근육, 행동 연기 등 신체적 표현도 대단했다. 평범한 사람, 치매 환자, 살인자 사이를 정말로 자연스럽게 넘나들었다.





소설을 영화화한 대부분의 영화가 그렇듯이, <살인자의 기억법>도 소설과 차별점을 두었다. 소설 특유의 문학적 표현을 과감히 내치고, 말초적인 자극과 서스펜스로 극을 달린다. 그렇다고 '살인'이라는 강렬한 소재를 단순히 시각적으로만 자극하지는 않았다. 시각적 요소는 딱 필요한 만큼만 보여주고, 나머지는 사운드와 카메라를 통해 소화했다. 그래서 고개를 돌릴 만큼 잔인한 영화가 아니기 때문에, 영화의 흐름에 계속 빠지게 된다.





다만 지나치게 차별점을 둔 것 때문인지, 영화의 흐름은 결말로 갈수록 평범한 스릴러처럼 변한다. 게다가 그 과정에서 보여주는 인물의 행동과 심경 변화에 대한 개연성도 부족하다. 두 살인자는 사이코패스니깐 논외로 치고, 나머지 인물들의 심경 변화에 중간 과정을 급격하게 건너뛰는 느낌이 든다. 게다가 지나치게 감정이 과잉된 모습도 더러 있었고, 이따금 도중에 등장하는 유머 코드는 너무나 사족이었다.





그래도 애초에 영상화하기 힘든 소설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이 정도는 괜찮다. 영화 러닝타임 내내 관객들의 심장 박동을 빠르게 만들었다는 것만으로도 스릴러 영화로서 제 역할을 해냈다.

갑자기 마지막 결말이 생각난다. 민태준이 살아있다며 다시 살의를 갖는 병수의 눈빛. 결국 그는 16살 이전의 순수한 소년이 아닌, 16살 이후의 살인자로 끝나버렸다. 망령에 사로잡힌 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