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영화 박스오피스

대한민국 박스 오피스, 월드 와이드 박스 오피스, 미국 박스 오피스




2014년을 마무리하며 박스 오피스를 차트로 정리해봤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다.


데이터: 영화진흥위원회

우리나라는 매출액보다 관객수를 따지는 것이 관습이라 관객수를 기준으로 줄 세워봤다. 명량이 1700만 관객수로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고, 역대 1위도 차지했다. 올 초 돌풍을 일으켰던 겨울왕국은 2위로 마감했다. 그리고 연말 다가올 즈음에 돌풍을 일으켰던 인터스텔라가 최근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그 뒤로 해적, 수상한 그녀, 변호인, 트랜스포머4, 군도, 엣지오브투모로우, 국제시장, 엑스맨: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 타짜: 신의 손,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 캡틴 아메리카: 윈터솔져, 역린, 님아 그강을 건너지마오, 신의한수, 끝까지 간다, 비긴 어게인 순서로 이어졌다. 이 중에 다양성 영화는 님아 그강을 건너지 마오와 비긴 어게인이 20위권 안에 들어왔다.



데이터: 영화진흥위원회

다양성 영화에서는 님아 그강을 건너지마오와 비긴 어게인이 압도적으로 흥행한 것을 볼 수 있다. 그 뒤로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신이 보낸 사람, 그녀, 마야,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그레이스 오브 모나코, 한공주,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 뒤를 이었다.



데이터: 영화진흥위원회

2014년 한국 영화는 역시 명량이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고, 해적: 바다로 간 산적, 수상한 그녀가 800만 관객을 찍었다. 그 뒤로 변호인 500만, 군도 400만, 타짜 400만으로 줄을 이었다.



데이터: 영화진흥위원회

2014년 외국 영화는  겨울왕국과 인터스텔라가 천만 관객으로 압도적으로 상위권에 랭크되었다. 그 뒤로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 500만, 엣지 오브 투모로우 400만,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400만,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 400만,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 400만 순서로 이어졌다. 그외에도 윈터 솔져, 비긴 어게인, 드래곤 길들이기 2, 메이즈 러너, 호빗: 다섯군대전투, 논스톱, 인투 더 스톰, 노아, 루시, 나를 찾아줘, 300 :제국의 부활, 엑소더스:신들과 왕들, 말레피센트가 뒤를 이었다.



데이터: 영화진흥위원회

역대 박스오피스는 명량이 1700만을 찍으면서 기존 1300만의 아바타를 넘어섰다. 또 역대 순위 20위권에 겨울왕국, 인터스텔라, 해적, 수상한 그녀 가 같이 들어왔다. 국내 역대 순위는 매출액을 기준으로 하면 랭킹이 바뀌는 부분이 꽤 있다.



데이터: Box Office Mojo

2014년 전세계 박스 오피스 탑 20이다. 트랜스포머가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고, 그 뒤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말레피센트, 엑스맨, 윈터 솔져,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 등이 랭크되었다. 이 중 헝거게임: 모킹제이 파트1, 닌자거북이, 레고 무비 등의 영화는 우리나라와 달리 꽤나 흥행했다. 순위는 매출액 기준이다.



데이터: Box Office Mojo

2014년 미국 박스 오피스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와 모킹제이가 큰 흥행을 거뒀다. 그 뒤로 윈터 솔져, 레고 무비, 트랜스포머, 말레피센트가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와 달리 미국에서는 인터스텔라가 꽤 부진한 모습을 볼 수 있다.





레바스의 2014년도 영화 리뷰

극장에서 본 것만!




'극장'에서 본 영화만 리뷰를 썼으므로 이 영화만 카운트 하면 총 53편이다.

월 평균 4.4편 극장 관람. 극장에서 몇 번 더 본 영화도 있다. 나름 바쁜 삶을 살았는데도 영화는 어떻게 꾸역꾸역 챙겨 보긴 했나 보다. 극장에서 못 봐서 아쉬운 영화도 더러 있긴 하다. 영화 제목을 클릭하면 해당 리뷰를 볼 수 있다.


엔더스 게임

잭 라이언: 코드네임 쉐도우

겨울왕국   (관련 글: 겨울왕국 OST, Let It Go 모음)

로보캅

논스톱

폼페이: 최후의 날

300: 제국의 부활

노아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

쓰리데이즈 투 킬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다이버전트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2

트랜센던스

고질라

말레피센트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

엣지 오브 투모로우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

좋은 친구들

신의 한 수

끝까지 간다

그녀

드래곤 길들이기 2

군도: 민란의 시대

다이버전트

명량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허큘리스

해적: 바다로 간 산적

해무

안녕, 헤이즐

비긴 어게인

더 기버: 기억전달자

매직 인 더 문라이트

인보카머스

닌자터틀

인투 더 스톰

루시

씬 시티: 다크히어로의 부활

툼스톤

메이즈 러너   (관련 글: 소설과 영화 비교)

애나벨

나를 찾아줘

보이후드

인터스텔라   (관련 글: 고찰과 해석 그리고 물리적 개념, 인터스텔라 OST, 아트북)

퓨리

헝거게임: 모킹제이

엑소더스: 신들과 왕들

내가 잠들기 전에

호빗: 다섯 군대 전투

숲속으로


내가 관람한 영화들의 장르를 분석해보니, 액션 드라마 스릴러 SF 모험 장르가 주를 이룬다. 장르는 중복하여 카운트 하였다. 사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장르가 SF이긴 한데, 액션이 교점이 많다보니 높게 나온듯 하다. 그래도 나름 장르 편식 안 하겠다고 보긴 했는데, 결과적으론 편식한 꼴이 된 듯하다.


신고
  1. CRANE 2015.01.03 19:53 신고

    레바스님의 영화리뷰는 항상 챙겨보고있습니다 한해동안 수고하셨고 감사합니다

    • BlogIcon 레바스 2015.01.03 21:35 신고

      챙겨봐주셔서 영광입니다!
      앞으로 더 좋은 글 쓰려 노력할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